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시즌 7호골' 토트넘, 첼시와 무승부…레스터시티 우승

기사 이미지

토트넘 손흥민 선수 [중앙포토]

'손세이셔널' 손흥민(24)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분전했지만,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 꿈을 접었다.

토트넘은 3일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지역 라이벌 첼시와의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지만, 후반에 두 골을 내주며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승점 1점을 추가하며 시즌 승점 70점을 기록한 토트넘은 선두 레스터시티(77점)와의 격차가 7점으로 벌어졌다. 남은 두 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레스터시티가 모두 지더라도 순위를 뒤집을 수 없게 돼 레스터시티의 우승이 확정됐다.

5경기만에 선발 출장한 손흥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케인의 선제골(전반 35분)로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전반 44분, 추가골을 터뜨려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첼시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볼을 빼앗은 에릭센이 아크 외곽에서 스루패스했고, 상대 위험지역 내 오른쪽을 파고들던 손흥민이 볼을 받아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올 시즌 7호골이자 정규리그 3호골. 레스터시티와의 우승 경쟁을 계속 이어갈 발판을 만든 토트넘 벤치와 팬들은 축제 분위기였다.

하지만 후반 들어 첼시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분위기가 급격히 뒤집혔다. 첼시가 후반 13분 코너킥 후속 상황에서 케이힐의 만회골을 앞세워 스코어를 좁히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 19분 손흥민 대신 메이슨을 기용해 수비를 보강했다.

이후 파상 공세를 이어가던 첼시는 후반 38분 아자르의 추가골을 앞세워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감정이 격해진 양팀 선수들이 거친 파울로 경고를 주고 받으며 남은 시간을 소비해 추가골 없이 경기가 마무리됐다.

경기 후 영국의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점을 부여해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토트넘 출전 선수 중 케인(7.7점)에 이어 두 번째 높은 점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