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돌풍' 마침내 힐러리 역전…41%대 39%

기사 이미지

트럼프 후보가 미국 대선 가상 대결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2%포인트 앞섰다. [중앙포토]


미국 대통령 선거 가상 대결에서 도널드 트럼프(70·사진) 공화당 예비후보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예비후보를 역전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현재까지의 여론조사 추이, 정치 전문가들의 분석과는 상반되는 결과다.

미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 리포트가 2일(현지시간) 공개한 최신 전화 여론조사(4월27∼28일ㆍ1천 명)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는 41%의 지지율을 기록해 39%에 그친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2%포인트 앞섰다.

트럼프가 클린턴 전 장관을 꺾은 여론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4월에 실시된 7개 여론조사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클린턴 전 장관이 평균 47.1%의 지지율을 보여 40.4%에 그친 트럼프를 평균 6.7%포인트 리드했다.

하지만 최근 트럼프의 후보지명 가능성이 커지면서 최대 11%포인트에 달했던 두 주자의 지지율 격차는 점차 줄어드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달 30일 발표된 라스무센의 직전 여론조사(지난달 25∼28일ㆍ1000명 표본)에서는 두 사람의 지지율이 38%로 같았다. 당시 여론조사 때는 ‘투표하지 않고 집에 머물 것’이라는 항목이 있었지만 이번 여론조사는 그 항목이 빠진 채 실시됐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트럼프의 본선 경쟁력이 약하다는 기존의 주장과 배치된다.

내일(3일) 실시되는 공화당 인디애나 예비선거에서도 트럼프의 승리가 예상되고 있다.

지난 1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뉴스가 발표한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인디애나주에서 트럼프는 49%의 지지를 얻어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주ㆍ34%)을 15%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루즈 의원과 공동 전선을 구축한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는 13%를 얻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의 과반 확보를 저지하기 위해 인디애나주는 크루즈, 오리건주ㆍ뉴멕시코주에선 케이식을 서로 밀어주기로 한 연합작전이 별다른 효과가 없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실제 인디애나주 공화당 유권자의 58%는 “연합 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미국 언론들은 인디애나에서 트럼프가 선거인단 45명 이상을 확보할 경우 후보 지명에 필요한 매직 넘버 ‘1237명(전체 대의원 과반)’에 바짝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가 현재 대의원 997명(매직넘버의 81%)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