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전북 민심이 신뢰할 대권 주자 준비해야”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일 전북 전주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방문해 탄소섬유로 만든 자전거를 직접 들어보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일 전북 전주를 방문해 ‘탈(脫) 문재인’을 선언했다. 더민주는 3일 20대 총선 당선자와 당무위원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를 열고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정할 예정이다. ‘김종인 체제’가 지속될지 말지를 결정하기 하루 전 김 대표가 먼저 메시지를 낸 것이다.

오늘 전대 시기 결정 앞두고 선공
“호남의 문재인 비토론 말한 것”
김 대표 측근 ‘정계개편’ 언급도
김, 당내 호남 선거 패배 책임론엔
“낭떠러지서 구해달라 해놓고” 반박


김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더민주가 총선에서 1당이 됐지만 전북에서 2석에 그치는 패배를 당했는데, 전북에서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선 정권 교체의 희망을 드리는 것”이라며 “전북 민심이 신뢰할 수 있는 대권 주자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다수의 대권 주자들이 공정한 경쟁을 통해 전국적인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대선 후보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의 핵심 측근은 “전북 민심이 신뢰할 수 있는 대권 주자”라는 김 대표의 발언에 대해 “호남이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선 지지를 안 보내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말 속에 뼈가 있듯 김 대표가 공개적으로 문 전 대표 비토론을 언급한 것이라는 얘기였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 집권 8년의 경제 실패에도 불구하고 정권교체의 기조를 보여주지 못한 데 대해 더민주의 일대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문 전 대표와 가까운 추미애 의원 등이 호남에서의 선거 패배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당이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찰나에 자기들끼리 수습을 못하니 비대위 체제를 만들어 외부에서 사람을 모셔다가 구출해 달라고 했지 않았느냐. 필사적으로 1당 자리를 차지했으면 그것으로 받아들이는 게 원칙이 다” 고 말했다. 김 대표는 “셀프 공천이 ‘노욕(老慾)’”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호남 참패에 대해 당의 몇몇 사람이 구실을 찾다 보니 그런 건데 당에서 그런 얘기가 나온 것 자체가 솔직히 부끄럽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비대위 유지는 호남 포기"···추미애, 김종인에 직격탄

전당대회 개최 시기에 대해 김 대표는 “정상적인 지도부가 생겨나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며 “3일 의사결정을 지켜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의 측근은 “당에서 8월 말, 9월 초를 절충안으로 얘기하고 있지만 김 대표는 관심이 없다”며 “김 대표는 다른 것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문 전 대표를 대권 주자로 생각했었지만 실망했다. 연말까지 당 대표직을 맡아달라는 결정이 내려져도 친문 세력이 김 대표의 마음을 잡긴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 대표 주변에선 ‘정계개편’을 말하는 측근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김 대표의 ‘다른 구상’에 대해 또 다른 측근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지지율이 꺼지는 것처럼 문 전 대표의 지지율도 어떻게 될지 두고 봐야 한다”며 “가을이나 연말이 되면 정계에 지각변동이 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성탁 기자, 전주=위문희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