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부동반 해외출장’ 안상수, 부인 항공료 반납

기사 이미지
안상수(70·사진) 경남 창원시장이 유럽 3개국과 중국 출장을 가면서 동행한 부인(69)이 사용한 항공료 1107만8000원을 창원시에 2일 반납했다.

중국·유럽 다녀올 때 지원 받은
비즈니스 티켓 값 1107만8000원

안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시 예산으로 부부동반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에 대해) 잘잘못을 떠나 시시비비 대상이 된 데 책임을 지고 아내의 출장경비 1107만8000원 전액을 시에 반납했다”고 밝혔다.

안 시장 부인은 지난해 10월 8~13일(5박6일) 중국 베이징 등지에 출장 가면서 항공료 249만8000원을, 지난달 16~24일(8박9일) 스페인·이탈리아·프랑스 등 유럽 3개국을 다녀오면서 비즈니스 항공료 858만원을 각각 창원시로부터 지급받았다.

특히 유럽 출장의 경우 안 시장(왕복 비즈니스 항공권과 부부 호텔·식비 등 1150만원)과 부인(비즈니스 항공권 858만원)의 여행경비가 나머지 8명의 출장경비 총액(2400만원)과 맞먹어 호화 외유라는 비판과 함께 공무원들만으로 구성된 심의가 부실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본지 4월 28일자 12면>

안 시장은 “앞으로 깨끗한 시정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