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네스 배 "북한 억류기간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 매일 석탄 캤다"

기사 이미지

북한에 2년 남짓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가 2014년 11월 석방 이후 처음으로 미국 언론에 심경을 밝혔다.

배씨는 2일(현지시간) 미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억류 동안 매일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일하고 밤에는 돌과 석탄을 캐고 날랐다”고 말했다. 배씨는 “중노동에 더해 북한 관리들의 언어 폭력에 시달렸다”고 회고했다.

그는 “북한의 한 검사는 끊임없이 내게 ‘누구도 당신을 기억하지 못한다. 당신은 사람들로부터, 또 정부로부터 잊혀진 사람이다. 금방 돌아갈 수도 없고, 여기서 15년은 있어야 한다. 60세가 돼서나 집에 돌아갈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미국 시민권자로, 북한 여행을 주관하는 여행사를 운영해온 배씨는 2012년 11월 3일 북한에 들어갔다가 억류됐다. 이어 2013년 4월 ‘반공화국 적대범죄행위’ 혐의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북미 협상을 통해 2014년 11월 8일 또 다른 미국인 억류자인 매튜 토드 밀러와 함께 전격으로 석방돼 미국으로 귀환했다.

배씨는 “북한에 있었던 735일은 매우 길었다”며 억류 기간을 정확히 언급했다. 지금까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중 배씨의 억류 기간이 가장 길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 북한 생활에 적응하는 길을 터득했다”면서 “미국 정부가 결국 나를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모든 일을 할 것이라는 것을 믿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해 준 많은 사람에게 매일 매일 감사하고 있다”며 “사실 여기 이 (CNN) 스튜디오에서 당신과 얘기하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고 웃었다.
기사 이미지
이날 인터뷰는 3일 그가 북한에 억류됐을 당시 에피소드를 담은 비망록 ‘잊혀지지 않은(Not forgotten)’ 출간을 앞두고 이뤄졌다. 배씨는 이 책을 통해 석방 1년여 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특사를 만났던 일, 북한 정권에서 겪은 각종 고문과 협박 등에 관해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