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곡물의 어머니’ 퀴노아 발라요…밤새 쌓인 각질 싹~ 사라져요

기사 이미지

볼리비아의 퀴노아 농장. 퀴노아는 영양소가 풍부해 ‘수퍼푸드’로 불리지만 산악지역에서 자라고 수확 시기가 일정하지 않아 대량 생산이 어렵다. 

봄이 되면 피부 고민이 깊어진다. 겨우내 피부에 쌓였던 노폐물과 높아진 기온 탓에 피부가 건조해져 각질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각질이 쌓이면 얼굴에 주름이 도드라져 보이고 화장도 잘 받지 않는다. 좋은 화장품을 발라도 잘 흡수되지 않아 각질 케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수퍼푸드’로 불리는 ‘퀴노아’ 껍질엔 피부 각질을 벗겨주는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다. 최근 이 성분을 활용한 각질 케어 에센스가 개발됐다. 먹는 퀴노아가 바르는 퀴노아로 재탄생했다.

매끈한 피부 만들기

인류가 5000년 전부터 먹어온 퀴노아. 잉카 제국 때 퀴노아는 ‘곡물의 어머니’로 불리며 신성한 대접을 받았다. 험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데다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서다. 퀴노아는 필수 아미노산이 포함된 단백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우리 몸이 하루에 필요한 영양소의 권장 섭취량보다 망간은 102%, 마그네슘은 49%, 비타민 B1은 24% 더 많다. 단백질 함량은 백미의 2배가량 된다. 비타민과 무기질도 풍부하다. 칼륨은 백미의 6배, 칼슘은 7배, 철분은 20배 정도다.

NASA가 선정한 우주인 식량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구를 떠나 있는 유인 우주선에서 사용할 식량으로 퀴노아를 지정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불에 익힌 퀴노아에서 섭취할 수 있는 단백질 등의 영양 가치가 우유에 버금간다고 발표했다.

수퍼푸드로 각광받는 퀴노아의 대량 생산은 쉽지 않다. 퀴노아 생산량의 90% 이상은 남미 볼리비아와 페루에서 수확된다. 생산지가 대부분 산악지역이고 수확 시기도 일정하지 않다. 이 때문에 생산 방식이 수천 년 전 그대로다.

성인 키만큼 자란 퀴노아에서 씨앗을 솎아내는 일부터 사람이 직접 손으로 한다. 탈곡한 퀴노아는 키질을 통해 불필요한 부분을 털어내고 겨를 벗겨내는 정미 과정을 거친다. 퀴노아 껍질에 있는 사포닌 성분이 쓴맛을 내기 때문에 껍질째 먹을 수 없다. 껍질을 벗기기 위해 철판에 올린 뒤 불을 지펴 약하게 굽는다. 알곡이 뜨거워지면 절구에 넣고 맨발로 올라서서 밟는다. 적당한 힘을 가해야 껍질과 알곡이 분리되기 때문에 기구를 쓰지 않고 사람이 손수 작업한다. 이런 과정을 거친 퀴노아는 바람 부는 날 멍석을 깔고 반복적으로 바람을 쐬어 주면서 껍질이 날아가게 한다. 정제된 퀴노아는 두어 차례 물로 씻은 뒤 햇볕에 말린 뒤에야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사포닌 고농축액이 각질 제거
 
기사 이미지
뉴욕 코스메틱 브랜드 키엘의 연구진은 정제하고 남은 퀴노아 껍질에 피부 각질 제거 효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포닌 함량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퀴노아 껍질을 씻는 과정을 지켜본 키엘 연구자들이 화장품 개발 가능성을 찾아낸 것이다. 키엘의 제품 개발 및 혁신 부사장 로베르타 와이즈는 “정제한 뒤 남은 퀴노아 껍질을 씻는 과정에서 거품이 나오는 것을 발견했다”며 “사포닌 고농축액이 각질을 부드럽게 녹여주는 필링 효과를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나이가 들수록 피부 표면의 각질이 분리되는 주기가 느려지고 묵은 각질이 쌓이면서 각질층이 점점 울퉁불퉁 변하게 된다. 피부는 거칠어지고 미세한 주름과 결점이 두드러진다. 이런 노화 징후를 관리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으로 각질을 제거하는 ‘필링’이 꼽힌다.

키엘은 아이비리그 연구진의 조언을 받아 각질을 녹여주는 ‘퀴노아 아기 피부 에센스’(위 사진)를 출시했다. 키엘 ‘더마톨로지스트 솔루션스 라인’의 신제품으로, 퀴노아 껍질 추출물의 필링 효과로 피부 표면의 불필요한 각질을 녹여주는 나이트 케어 에센스다. 에센스 한 병에 2000여 개의 퀴노아 껍질에서 추출한 성분을 담았다. 밤 사이 쌓이는 각질을 정상화시켜 매끄러운 피부 결과 맑고 고른 피부로 가꿔 준다. 에센스를 바른 뒤 다음 단계의 스킨케어가 잘 흡수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효과도 있다. 자기 전에 바르면 집에서 전문가의 관리를 받은 듯한 피부를 경험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글=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사진=키엘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