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나경원이 유기준을 기다려준 까닭은?

기사 이미지

1일 국회정론관에서 만난 새누리당 나경원ㆍ유기준 의원이 악수하며 인사나누고 있다. 왼쪽은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에 출마한 나 의원의 러닝메이트인 김재경 의원. 이 과정에서 나 의원은 유 의원이 정론관 앞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이 끝나지않아 자신의 기자회견 예정시간보다 8분이 지난 시간을 복도에서 기다렸다. 조문규 기자


새누리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 후보등록이 1일 마감됐다. 이번 경선은 수도권의 나경원 의원과 충청권 정진석 당선자, 영남권 유기준 의원 등 3파전 구도가 됐다. 후보등록일인 이날 각 후보들은 잇따라 국회 정론관을 찾아 출마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오전 나경원 의원과 유기준 의원은 시간이 겹쳤다. 그래서 국회 정론관 앞에서 조우했다. 이 과정에서 나 의원은 정론관 앞 복도에서 기다려야했다.
과정은 이랬다.

유 의원은 이날 후보등록을 마치고 오전 11시2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유 의원은 이 자리에서 “우리가 계파에 따라 당의 리더를 선출했다면 이제는 달라진 환경에서 당을 살릴 수 있는 인물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유 의원은 나 의원에 대해 “저의 대학 후배로 2004년 17대 국회에 입성 한나라당 대변인, 17대 이명박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한나라당 쇄신특별위원회 위원, 한나라당 최고위원, 서울시장 새누리당 후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요직을 거친 훌륭한 분”이라고 소개했다. 정진석 의원에 대해서는 “2000년 16대 국회에 입성해 자민련 대변인, 국민중심당 원내대표, 국회 규제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명박 대통령 정무수석, 국회 사무총장 등을 거친 훌륭한 분”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훌륭한 두 분을 모시고 원내대표 경선을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유 의원은 오전 11시29분 정론관을 나와 복도에서 기자들을 만났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이때 나경원 의원은 정론관 입구에 도착했다. 나 의원의 새누리당 원내대표 출마선언을 위한 기자회견은 오전 11시30분에 예정돼있었다.
 
기사 이미지

5분을 기다렸다.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1일 국회 정론관으로 들어가 원내대표출마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려다 유기준 의원이 정론관 입구에서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이 이어지자 기다리고 있다. 조문규 기자


하지만 나경원 의원은 정론관으로 들어갈 수 없었다. 정론관 앞에서 유 의원과 기자들과의 질문응답이 이어졌기 때문이었다. 나 의원은 유 의원의 질의 응답을 방해하지않으려는 듯 조심스럽게 출입문 앞 뒤로 모습을 드러냈다 감췄다하며 기다렸다. 하지만 끝이 날 기미가 보이지않았다. 기자들의 질문이 계속 이어졌다. 5분이 지나자 나 의원은 출입구 뒤쪽에서 앞쪽 복도로 온전히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 이미지

기다린지 6분.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1일 국회 정론관 입구에서 유기준 의원의 질의응답이 이어지자 정론관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기다리는 동안 물을 마시고 있다. 오른쪽은 러닝메이트인 김재경 의원. 조문규 기자


나 의원은 6분이 지나자 물을 마셨다.
 
기사 이미지

기다린지 8분이 다되어가는 시간. 나경원 의원이 국회 정론관 입구에서 이어지고있는 유기준 의원 쪽을 바라보고있다. 조문규 기자


7분이 지났지만 그래도 끝나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기다린지 7분을 지나 8분이 다되어간다. 나경원 의원이 국회 정론관 앞 복도에서 시간을 확인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복도에서 기다린지 7분을 지나 8분이 다되어간다.나경원 의원은 국회 정론관 앞 복도에서 시계를 보며 시간을 확인하기도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의 원내대표출마기자회견을 예정시간보다 9분이 지난 오전 11시39분에 시작했다. 조문규 기자


기다린지 8분이 지나 유 의원이 질의응답이 끝났다. 이때 동선이 마주쳤다. 나 의원과 유 의원은 악수하며 만났다. 둘은 선의의 경쟁을 약속하듯 활짝 웃었다.

나 의원은 이날 ‘덧셈 정치로 새누리당과 국회의 진정한 변화를 만들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시작한 원내대표 출마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민주 정당의 기본으로 돌아갈 것, 청와대ㆍ정부와는 쌍방향 소통 상시화로 진정한 협력관계 구축, 신 3당 체제를 맞이해 통 큰 덧셈 정치 실천, 재창당 수준의 당 쇄신 방안제시 등을 약속했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