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옥중화' 박주미, 정난정 역으로 열연…"차라리 날 죽이시오"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옥중화` 캡처]

'옥중화' 박주미가 정난정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였다.

지난달 30일에 첫 방송된 MBC 새 주말드라마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에서 박주미가 양반에서 격하된 노비 출신의 기생 정난정으로 첫 등장했다.

이날 1회 방송에서 정난정(박주미)은 전옥서에서 옥살이를 하고 있는 모습으로 처음 등장했다. 같은 감방을 쓰는 여죄수가 탈옥하다 발각됐고, 그에 동조했다는 이유로 다른 이들마저 함께 매질을 당할 위기에 처한 것. 이후 전옥서 주부가 여죄수를 후려치자, 난정은 거침없이 나서 "멈추시오! 멈추란 말이오!"라고 소리쳤다.
 
이에 화가 난 주부가 난정을 때리려 했지만, 난정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주부가 남형을 하는 것은 법이 엄격히 금하고 있거늘 어찌 매질을 한단 말이요! 지금 내 몸에 손을 댈 작정이면 차라리 날 죽이시오! 만약 내가 살아난다면 내 필시 형조에 이 모든 사실을 고하겠소!"라고 말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전옥서에서 출소한 난정은 한양 최고의 기방인 소소루로 돌아갔고, 옥에서 자신을 챙겨준 지천득(정은표)을 초대했다. 이어, 아리따운 차림으로 천득에게 극진한 대접을 하며 절세미인 기생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처럼, 박주미는 정난정이라는 캐릭터를 유연하게 그려낸 동시에, 등장부터 당차고 강인한 여인의 모습으로 완벽 변신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옥중화'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옥중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