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비서실장으로 김명진 내정…원내대표 비서실장만 네번째

기사 이미지

박지원 의원(왼쪽)과 김명진 비서실장(오른쪽).


‘원내대표 3선’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비서실장으로 김명진(53) 전 김대중 정부 청와대 행정관을 지난 29일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원내대표 비서실장만 4번을 맡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김 내정자는 박 의원이 민주당(2010년)과 민주통합당(2012년) 원내대표를 지낼 때 비서실장으로 박 의원을 보좌했다. 이후 박기춘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비서실장, 전병헌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특별보좌관을 지냈다.

특별보좌관까지 포함하면 원내대표 보좌만 이번까지 5번째이다. 스스로가 "전무후무 한 기록"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박 의원은 김 내정자의 원내전략수립 능력과 경험 등을 높이 사 이번에 다시 비서실장으로 불러 들였다고 한다. 김 내정자는 20대 총선에서 광주 동남갑 지역구에 국민의당 예비후보로 나섰지만 당내 경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김 내정자는 "국민의 당 38명의 의원들이 자기 분야에서 오래 준비해온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여 일하는 국회, 생산적인 국회, 문제 해결하는 국회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