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티모어 김현수, 2루타 포함 첫 3안타 기록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장타와 함께 3안타를 때려냈다.

김현수는 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캠든 야즈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 경기에 9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루타 포함 4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4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선발 출전 후 일주일 만에 선발로 나온 김현수는 맹타를 휘둘렀다.

팀이 1-2로 역전을 허용한 3회 말 선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상대 선발 우완 맷 레이토스를 상대로 3구째를 잡아당겼다.

이 타구는 1루 베이스와 1루수 사이로 빠르게 통과했고 우익 선상으로 흐르는 동안 김현수는 2루까지 내달렸다. 메이저리그 데뷔 6경기, 12타수 만에 기록한 첫 장타다.

3-3 동점인 4회 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깔끔한 안타를 만들었다. 시즌 3번째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 경기다. 김현수는 선발 출장한 4경기 중 3경기에서 2안타 이상을 때려내며 제 역할을 했다.

4-3으로 앞선 6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서도 바뀐 투수 잭 푸트넘의 2구째를 스플리터를 받아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데뷔 첫 3안타 경기. 김현수는 매니 마차도의 타석 때 투수 폭투로 2루를 밟았고, 아담 존스의 2루타 때 홈으로 들어와 팀의 5번째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볼티모어는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7-8로 역전패를 당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