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값 100배 부풀려 가로챈 호프집 사장 구속

대전동부경찰서는 1일 손님 몰래 술값을 부풀려 결제한 혐의(사기)로 김모씨(42)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중순 자신의 호프집에서 김모(60)씨에게 “영업이 끝나간다. 카드를 주면 미리 계산하겠다”고 신용카드를 넘겨받아 2만원인 술값을 ‘200만원’으로 결제한 뒤 이를 가로채는 등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6차례에 걸쳐 같은 수법으로 1800여 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김씨는 술 취한 손님들이 영수증이나 신용카드 알림 서비스를 나중에 확인한다는 점을 이용, 신용카드로 술값의 100배 가량을 계산했다. 이어 카드사에 전화를 걸어 “돈이 급하게 필요하다”며 입금받는 수법으로 돈을 가로챘다. 통상 카드승인 뒤 가맹주에게 돈이 입금되기까지는 3~5일 가량이 걸린다.

김씨는 나중에 이를 알고 항의하는 손님에게는 “승인 취소 중이다’ ‘돌려주겠다’고 안심시킨 뒤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 호프집 카드매출 내역을 압수, 12건의 추가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발견하고 여죄를 조사 중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