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사동을 한류체험형 관광쇼핑 랜드마크로" SM 면세점 그랜드 오픈

기사 이미지

29일 공식 문을 연 서울 종로구 인사동 SM면세점 서울점 외관. [사진 SM면세점]


“첫해 매출 3500억원 달성, 이상 없습니다.” 하나투어가 운영하는 SM면세점 권희석 대표이사의 각오다. 29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 있는 SM면세점 서울점 개장식에서 만난 권 대표는 지난해 관세청 경쟁 입찰에서 밝혔던 첫해 매출 목표를 꼭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여행 기업으로서 보유한 관광 인프라를 활용하고 ▶한류ㆍK-뷰티 체험을 통한 중소기업상품 수출을 촉진하며 ▶인사동과의 제휴 상승 효과를 통해 ‘한류체험형 관광쇼핑 랜드마크’를 만든다는 청사진을 세웠다.

하나투어 정기윤 부장은 “지난 2월, 1차 개장 때 하루 평균 1억원 정도였던 매출이 최근 4억원을 넘어서고 있다”며 “전체 브랜드가 입점을 마치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 만큼 목표 매출에 다가설 것으로 본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기사 이미지

SM면세점 1층에 있는 한류 드라마 몰. [사진 SM면세점]


SM면세점 서울점은 기존 하나투어 본사 건물을 리모델링해 내부는 물론 외부까지 새 단장을 했다. 지하 1층은 해외 명품관으로, 2~3층은 화장품ㆍ향수ㆍ액세서리관으로 꾸몄다. 4층엔 식품ㆍ주류ㆍ담배ㆍ잡화관이 있고, 5층은 한류 드라마 몰로 구성해 총 7개 층에서 약 1만㎡(3000평) 규모로 준비를 마쳤다.
기사 이미지

방문객들이 면세점 3층에 있는 화장품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있다. [사진 SM면세점]


이번 정식 개장으로 570개 브랜드의 6만여 품목이 입점을 마치고 본격적인 고객 몰이에 나섰다. 구체적으로 디올ㆍ조말론ㆍ바비브라운 같은 수입 화장품 매장이 새로 들어섰고, 지하 1층 해외명품관엔 코치ㆍ발리ㆍ에트로ㆍ베르사체ㆍ마크제이콥스ㆍ모시키노 등의 매장이 있다. 또 '설화수'나 '후' 등 K-뷰티 대표 브랜드와 제주산 메이크업 브랜드 15개로 구성된 편집숍 ‘코스메나뚜르’가 입점을 완료했고, 1층 로비엔 '헤라'의 메이크업 쇼 룸도 자리를 잡았다. 아울러 CJ식품 편집숍인 ‘CJ푸드월드관’이 SM면세점에 처음으로 자리를 잡았고, 5층 한류 드라마 몰엔 인기 드라마에 등장했던 중소ㆍ중견기업 70여 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기사 이미지

비비고 등 다양한 CJ식품들로 구성된 CJ푸드월드관. [사진 SM면세점]

기사 이미지

중국 관광객의 한국산 식품과 유아용품 소비 증가에 따라 마련된 유아용품 편집샵. [사진 SM면세점]


SM면세점은 인사동 지역과 연계한 마케팅도 진행한다. 한정식 식당, 전통 찻집 8곳과 제휴를 맺고 외국인 관광객에게 이용권을 제공해 인사동 홍보에 나선다. 또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신화망’ 등 중국 온라인 미디어와도 협력 관계를 맺고 인사동·북촌 같은 인근 관광지를 중국 현지에 지속적으로 노출할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인기 한류 드라마에 등장한 중소·중견기업 브랜드가 입점한 한류 드라마 몰. [사진 SM면세점]

기사 이미지

제주지역 15개 중소기업 화장품 브랜드 전문 편집샵인 `코스메나뚜르` 매장. [사진 SM면세점]


권 대표이사는 “SM면세점은 한국 전통의 멋과 맛은 물론 가장 트렌디한 한국의 상품과 문화까지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한국 관광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세계로 진출하는 한류 상품과 하나투어의 여행 인프라를 묶어 인사동을 세계적 문화 관광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SM면세점은 지난해 7월 중소ㆍ중견기업 중 유일하게 서울 신규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