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신차 출시 효과 소비 훈풍, 산업생산 2개월 연속 증가

기사 이미지

2016년 3월 산업활동동향 인포그래픽 [자료 통계청]


소비에 훈기가 돌면서 산업생산이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9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3월 전체 산업생산이 전달에 비해 0.6% 늘었다. 2월(0.6%)에 이어 2개월째 산업생산이 늘었다. 1월(-1.4%) 바닥을 찍었던 산업경기는 2월 이후 소폭이나마 회복 흐름을 타고 있다. 3월 산업생산을 끌어올린 건 소비 경기다. 2월 -1.5%(전월비)로 곤두박질 했던 소비판매는 3월 들어 4.2%로 크게 반등했다. 2009년 2월 이후 7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김광섭 통계청 경제통계국장은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 조치, K7ㆍSM6 같은 신차와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효과가 3월 생산에 큰 폭으로 영향을 미쳤다”며 “특히 3월 중국 관광객이 지난해에 비해 29.4% 늘면서 아웃렛ㆍ면세점 매출이 증가했고, ‘태양의 후예’ 효과로 화장품 판매도 급증했다”고 말했다. 소비가 살아난 덕에 서비스업생산은 3월 들어 0.8% 증가했다. 1월 -1.2%에 그쳤다가 2월 0.1%에 이어 오름세를 탔다.

소비 경기는 ‘반짝’ 활황을 맞았지만 제조업 경기는 다시 식었다. 신차,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효과에 힘입어 2월(전월비 3.2%) 살아나는가 했던 제조업생산(광업 포함)은 3월 -2.2%로 다시 고꾸라졌다. 자동차(4.8%)와 통신ㆍ방송장비(22.4%)를 중심으로 생산이 늘긴 했지만 반도체(-21.3%), 금속가공(-6.7%) 등 다른 업종 경기가 영 형편이 없었기 때문이다.

반면 투자는 2월(전월비 -7.0%) 부진을 딛고 3월 5.1%로 반등했다. 그러나 지난해와 견준 3월 투자 실적은 -7.8%로 아직 바닥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