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년제대 등록금 667만5000원, 연세대 가장 비싸

올해 4년제 일반대의 연간 평균 등록금은 667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평균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은 연세대(890만7000원)였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9일 등록금 현황 등 6개 항목을 대학 정보공시 사이트인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에 공개했다.

올해 4년제대 180곳 가운데 99%인 178곳이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상한 곳은 추계예술대ㆍ중앙승가대 2곳뿐이었다. 등록금을 내린 곳은 24곳으로 인하폭은 대부분 1% 미만이었다.

전체 4년제대 평균 등록금은 667만5000원으로 작년(667만원)보다 5000원 올랐다. 교육부는 “대학구조개혁으로 상대적으로 등록금이 싼 인문ㆍ사회계보다 등록금이 비싼 공학 등의 정원 비중이 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계열별로 보면 공학계열 등록금은 712만7000원, 인문ㆍ사회계열은 595만8000원이다. 가장 비싼 계열은 의학(938만8400원)이었고 이어 예체능(782만5400원)이었다.

대학별로는 연세대(본교)가 890만7000원으로 가장 등록금이 비싼 대학이었다. 이어 을지대(850만원), 이화여대(847만1000원), 추계예술대(847만원), 한국항공대(847만원), 한양대(844만3000원) 순이었다.

B학점 이상을 받은 학생 비율은 69.5%로 지난해보다는 0.2%포인트 줄었지만 여전히 ‘학점 인플레’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 학점이 80점 이상인 학생 비율은 90.9%로 지난해(91%)와 비슷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