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장 해외출장 때문에 국회 본회의 연기" 논란

기사 이미지

텅 빈 국회 본회의장. [중앙포토]

27일 오후 여야 3당(새누리당ㆍ더불어민주당ㆍ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을 가졌습니다. 사실상 19대국회의 마지막이 될 본회의 날짜를 확정하기 위해섭니다.

회동 직후 3당 원내수석들은 지난 25일 확정했던 본회의 날짜(5월17일)를 이틀 연기하기로 했다고 브리핑했습니다.‘이유가 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들은 “본회의를 연기한 것은 3당의 입장보다는 (정의화) 국회의장 일정 때문”이라고 답했습니다.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은 “사실상 19대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여는 자리인데 정의화 국회의장 없이 (부의장 등이 직무대리 형식으로) 열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정의화 국회의장(왼쪽에서 두번째)과 3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 회동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앙포토]

이어 여야 원내수석들은 ‘규제프리존법ㆍ노동개혁법’(새누리당) ‘세월호특별법ㆍ청년고용 할당제법’(더민주ㆍ국민의당) 등 각 당이 시급이 처리해야 할 주요 법안들을 열거했습니다.

이렇듯 법안이 산적해 있음에도 본회의가 4월 임시국회(4월21일~5월20일) 폐회 하루 전으로 미뤄진 배경은 이렇습니다. 여야가 5월17일에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는데, 하필 그날 정 의장의 일본 출장 일정이 있어 부득이 19일로 옮기게 됐다는 얘깁니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 12월 국회 법사위 회의실에 쌓여있는 법안 자료. [중앙포토]

이에대해 정 의장은 본지 기자에게 “본회의 일정을 포함한 국회 의사일정의 최종결정 권한은 국회의장에게 있다”며 “여야 원내수석들이 임의로 본회의 날짜를 정해서, 기자회견을 통해 날짜를 통보하는 것 자체가 의장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 의원들이 ‘한일의회 미래대화’라는 회의체를 만들었는데 그날(17일) 일본 도쿄에서 첫 모임을 갖는다”며 “이미 오래전에 논의를 거쳐 확정된 사안이라 미루기도, 불참하기도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18일 정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회동을 통해 4월말~5월 본회의 일정을 협의했습니다. 당시 회동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가능한 빨리 본회의를 열어 민생ㆍ경제활성화 법안을 처리하자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며 “하지만 정 의장의 유라시아 순방이 계획돼 있는데다, 당장 처리해야 하는 법안이 본회의 문턱인 법사위에 안 올라온 점 등을 감안해 본회의를 5월로 잡았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실제로 여야와의 회동 이후 출국해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 참석(러시아 모스크바ㆍ19일) → 조지아 의회 방문(21일) → 네팔 반다리 대통령 회담(25일) 등의 일정을 마치고 27일 귀국했습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