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즈의 마법사, 클로즈 투유…롯데백화점 개폐점 새 노래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이 세계적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인 유키 구라모토(65·사진)와 협업해 개점 및 폐점 음악을 29일부터 바꾼다. 지난 1979년 개장한 롯데백화점은 그동안 베르디의 ‘개선 행진곡’을 개점곡으로, 또 스웨덴 밴드 아바(ABBA)의 ‘아이 해브 어 드림’을 폐점곡으로 써왔다. 개점시에는 원하는 물건을 고르러 들어온 손님들에게 힘을 주는 경쾌한 음악을 틀었다. 폐점시에는 편안하게 쇼핑을 마무리하는 은은한 음악이 나오게 했다.

달라진 시대 맞춰 37년 만에 바꿔

하지만 고객들이 매장에서 식사나 디저트도 즐기는 등 이른바 ‘여가형 쇼핑’이 늘면서 음악도 바꿨다.
  
앞서 롯데는 지난해 1~9월 고객·직원 500명에게 설문조사를 하고, 대학교수·음악 평론가 자문을 받아 2곡을 골랐다. 개점 곡으론 ‘오즈의 마법사’ 영화에 나왔던 ‘오버 더 레인보우’(해롤드 알렌 곡)를 정했고, 폐점 음악은 피아니스트 버트 바카락의 ‘클로즈 투 유’를 낙점했다. 유키 구라모토가 두 곡 모두 편곡하고, 백윤학 지휘자 및 디토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