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반입 필로폰 공급, 투약한 중국 동포 무더기 적발

압수물 사진 [사진 고양경찰서]

기사 이미지
국내로 필로폰을 들여와 판매하고 이를 구입해 투약한 중국 동포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2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마약 공급책 김모(51)씨와 권모(36ㆍ중국 동포)씨 등 14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최모(26ㆍ여)씨 등 중국 동포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검거된 24명 중 공급책 김씨를 제외한 공급자와 투약자 23명은 모두 중국 동포다.

김씨 등은 지난 2월 1일부터 이달 22일까지 국내에 체류 중인 중국 동포 최씨 등을 상대로 중국에서 몰래 들여온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다.
 
 
최씨 등 마약 투약자들은 주로 20ㆍ30대 중국 동포들이다. 대부분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며 1g당 50만원에 필로폰을 구입해 수차례에 걸쳐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 등 2명은 수입의 대부분을 마약 구입에 사용할 정도로 마약 중독이 심각한 상태였다.

경찰은 중국 동포 밀집 지역인 서울 대림동ㆍ신길동 일대에서 중국 동포를 상대로 필로폰을 공급하는 조직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이들로부터 필로폰 15g과 판매자금 150만원도 압수했다.

마약 투약자들은 “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에 왔지만 가족을 떠난 외로움과 한국에서의 힘든 생활을 잊기 위해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마약을 찾는 중국 동포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 동포 마약 공급책와 투약자에 대해 수사를 확대키로 했다. 김광석 고양경찰서장은 “마약 사범에 대해 유관 기관 및 외사 기능과 협력을 통한 추적 수사를 강화해 이들이 국내에 정착하지 못하도록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