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성 이용해 '필로폰 밀반입'…조선족 일당 붙잡혀

[앵커]

수천 명이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중국에서 몰래 들여와 판 조선족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필로폰을 '작대기'와 같은 은어로 부르면서 수사망을 피했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여성이 인천공항 입국장을 향해 걸어옵니다.

빠른 걸음으로 입국 심사대를 통과합니다.

신체 내부에 마약을 숨긴 채 중국에서 입국한 25살 조선족 왕모 씨입니다.

왕 씨와 50살 백모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4차례에 걸쳐 이렇게 마약을 밀반입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여성에 대한 검문이 엄격하지 않다는 점을 노려, 봉지에 싼 마약을 신체 내부에 숨기거나 발바닥에 붙여 들여왔습니다.

들여온 마약은 필로폰 100g으로 45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이들은 이렇게 들여온 마약을 54살 조모 씨 등 5명에게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조 씨 등 판매업자들은 필로폰을 '작대기'라는 은어로 바꿔 인터넷 등에 팔았습니다.

[마약 구매자 : '작대기'라고 검색하면 전화번호 같은 게 하나씩 나옵니다. 그걸 보고 전화해서 접촉하게 됐습니다.]

경찰은 마약을 들여온 왕 씨와 이를 판매한 조 씨 등 17명을 구속했습니다.

JTBC 핫클릭

'살균제' 다른 독성물질 보고됐지만…정부, 묵살 의혹병원서 사라지는 '의료용 마약'…원장이 빼돌려 투약?돈에 눈멀어…산모 개인정보 팔아넘긴 병원장들 적발'무비자 관광' 악용…'불법 체류자' 급증에 제주 몸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