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유철 "핵무장해야" 아인혼 "한미연합전력 의심 않는다며?"

기사 이미지

원유철(左), 로버트 아인혼(右). [중앙포토]


새누리당 원유철 대표 권한대행이 27일 또 핵무장론을 꺼내들었다. 이번엔 미국의 저명한 비확산 전문가인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 앞에서 자위권 차원의 핵 보유 필요성을 제기했다가 반박당했다.

원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아인혼 전 특보를 만나 “저는 북핵에 맞서 우리도 자위권 차원의 평화적 핵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을 해왔다. 북한이 우리를 위협하는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고 있는데 그냥 쳐다보고만 있을 순 없다는 차원에서 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한·미 연합 전력을 갖고 있단 것은 다행이며, 북한 도발에 상당한 억지력을 갖는다는 것도 의심하지 않는다”며 “중국이 북한을 강력히 제재하지 않는 데 대해 개인적으로 불만이 있고, 우리가 방어수단으로서 생각하는 사드 배치 등에 대해 중국이 지나치게 간섭하는 데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나 정치권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원 권한대행의 주장을 질문으로 맞받아쳤다. “한·미 연합 전력의 효과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한·미 연합전력이 한국의 방위 필요성을 충분히 충족시키고 있다면 왜 한국이 자체적으로 억지력을 추구하길 원하는지 묻고 싶다”면서다. 아인혼 전 특보는 “한국이 독립적 억지 역량을 추구하려고 한다면 상당한 대가가 따를 수 있는데, 왜 이를 원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원 권한대행은 “북한 정권에 핵·미사일 기술 고도화를 막겠다는 우리의 분명한 메시지와 의지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 중국이 북한의 도발에 온정적 태도를 보이는데, 북한의 5차 핵실험을 눈 앞에 두고 우리가 그냥 보고 있을 순 없지 않느냐”고 같은 취지의 주장을 반복했다.

원 권한대행이 아인혼 전 특보 앞에서까지 핵무장론을 제기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외교가 소식통은 “아인혼 전 특보는 핵 문제에 있어선 미 최고의 권위자로, 오피니언 리더들 사이에서도 영향력이 큰 인물이다. ‘힐러리 사단’으로 꼽히기도 한다”며 “미국에서 경계하는 핵보유를 꼭 그의 면전에서 공공연히 주장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전날 열린 국제관계포럼 ‘아산플래넘 2016’에서도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힌 바 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핵우산을 거둘 일은 전혀 없다. 한국이 핵무장으로 얻게 될 인센티브는 아주 적으며, 오히려 핵 역량 보유로 인해 치러야 할 대가가 막대하다”며 “금전적 비용은 물론이고, 원전 연료 수입 등 에너지 분야에서도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한·미 원자력협정을 토대로 미국으로부터 핵물질을 제공받고 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원자력협정 개정 협상의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기도 했다.

아인혼 전 특보는 한·일의 핵 보유를 허용하자는 미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주장을 비판하면서 “한국의 핵 무장은 그간 한국의 안보와 번영을 보장해온 한·미 상호방위조약이 끝장난다는 걸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고까지 강조했다.

유지혜·현일훈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