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억 원대 국제 사기조직 국내 활동책 22명 검거

압수물 사진 [사진 일산경찰서]

기사 이미지
피해자 1900여 명, 피해액 총 60억 원대에 달하는 국제 사기 조직의 국내 일당 2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27일 사기 등 혐의로 장모(20)씨 등 현금 인출책 12명, 중간관리책 윤모(28)씨, 대포통장 배달기사 김모(30)씨 등 14명을 구속했다. 또 같은 혐의로 환전책 김모(55ㆍ여)씨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장씨 등 인출책들은 지난달 17일 대출사기에 속아 피해자가 입금한 8800만원을 계좌에서 인출하는 등 지난해 6월 22일부터 지난 21일까지 61억5200만원을 편취한 혐의다. 현재 확인된 피해자 수는 1967명이고, 피해 금액은 11억1000만원이다.

확인된 피해자 대부분(1938명)은 인터넷 중고나라에서 소액사기(총 7억7000만원)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금융기관을 사칭한 대출 사기, 자녀를 납치했다고 속이는 보이스피싱 등 수법으로 3억2000만원 상당의 사기를 당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보관하고 있던 계좌 정보를 분석한 결과 확인된 나머지 사기 편취금 50억원 상당에 대한 피해자 및 피해내역도 수사 중이다. 계좌이체 내역만 드러나고 신원·피해 내용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가 많아 피해자는 늘어날 전망이다.
 
 
조사 결과 중국·필리핀에 사무실을 두고 활동하는 '조직 윗선'의 지시를 받고 활동해온 인출책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청년들이다. 조직 윗선은 이들을 선발하기 위해 중간관리책을 통해 면접까지 봤다. 경찰을 피해 범행하는 방법까지 교육했다.

이들은 대포통장을 유통시키기 위해 퀵 배달 업체에 일반 배송료의 3배를 지급했다. 퀵 배달 기사가 폐쇄회로TV(CCTV)가 없거나 인적이 드문 곳의 가정집 우편함에 대포통장을 넣고 가면 이를 가져가는 수법으로 경찰의 추적을 피해 왔다.

경찰은 중국과 필리핀에 사무실을 두고 국내 활동책들을 관리해온 조직 윗선을 검거하기 위해 국제 수사 공조 요청할 예정이다.

김선겸 일산경찰서 사이버수사팀장은 “검거된 20대 인출책들은 ‘고액 알바’에 현혹돼 친구들과 함께 범행에 가담했다”며 “‘경찰청 사이버캅’ 앱을 다운 받아 설치하면 스마트폰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