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유성엽 "전당대회 연기, 원내대표 합의 추대, 짜여진 각본 같아"

기사 이미지

유성엽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대하는 문제를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전당대회 연기론, 원내대표 합의 추대론 같은 일련의 일들이 짜여진 각본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느낌을 받는다”고 27일 말했다.

유 의원은 27일 오전 국민의당 당선자 워크숍에 열린 토론회에서 “최근 당의 흐름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모든 문제는 충분히 토론 후에 진행돼야 한다”며 “원내대표 희망자가 있으면 경선을 통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25일 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조찬회동에서 전당대회를 연기하고 당분간 안철수ㆍ천정배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전당대회가 연기되며 당 대표 또는 대선후보 도전 의사를 밝혀온 박지원 의원을 원내대표에 추대하자는 이야기가 당내에서 나왔다. 유 의원이 이같은 당 상황을 “짜여진 각본"에 비유하며 파장이 예상된다.

당장 유 의원이 발언이 끝난 후 이동섭 당선자는 “ 유성엽 의원의 의견에 반대의견을 제시한다”며 “총선을 승리로 이끈 두 대표가 연말까지 현안과 당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전대를 연말까지 연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박 의원은 말을 아끼고 있다. 박 의원이 26일 라디오 방송에서 “당내의 분위기가 하나로 모아진다면 제가 그 짐을 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워크숍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박 의원은 “야당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국민이 야당하라고 만들어 준거다”는 취지의 발언만 하고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발언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내대표 추대론으로 후배 의원들과 대화하기도 쑥스럽다”고 썼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