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기대수명 83.1세…과천이 86.7년으로 가장 길어

기사 이미지

시군별 기대수명

경기도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곳은 과천시로 86.7년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평균(83.1년)보다 3년 6개월이나 길었다. 기대수명은 0세의 출생자가 향후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생존 년 수를 말한다.

경기도는 27일 2004~2014년까지 경기도 시군의 인구변화와 출산율 기대수명과 고령화 통계를 분석한 ‘경기도 인구변화-출생ㆍ이동ㆍ사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시군별 인구와 사망자 수, 연령별 사망률 등을 분석해 기대수명을 산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민의 기대수명은 83.1년으로 조사됐다. 10년 전인 2004년 78.6년보다 4.5년 늘어난 것이다. 서울(83.6년)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

경기도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곳은 과천시로 86.7년이다. 과천시는 2004년 조사에서도 81.3년으로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의정부시로 74.1년이었다. 과천시가 높게 나온 이유는 월평균 소득이 424만6000원, 대졸자 이상 비율이 71%, 전문직 비율 34.4% 등 사회경제적 수준이 높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사회경제적 수준과 거주환경(도심과 농촌)이 기대수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의미다.

실제 농촌인 가평군의 경우 소득수준 하위 20%와 상위 20%간 기대수명 차이가 9.37년이다. 동두천 9.25년, 연천군 8.23년 등이다. 반대로 용인 수지구는 1.82년, 과천 및 수원 영통과의 차이는 2.34년에 불과했다.

최근 10년 동안 기대수명이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은 안양시다. 2004년 73.7년에서 2014년 84.2년으로 10.5년이 증가했다.

남녀별로 보면 남성이 79.7년, 여성이 86.2년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6.5년 정도 길다. 시군별 남녀 격차는 연천군이 여성은 94.8년, 남성은 80.8년으로 가장 많은 14년 차이를 기록했다. 반면 하남시는 여성 85.8년, 남성 81.8년으로 차이가 가장 적었다.

안동광 경기도 미래전략담당관은 “고령인구 증가와 의료기술의 발달로 경기도의 기대수명은 10년 사이에 5년 정도 상승했다”며 “기대수명은 지역 건강 불평등을 나타내는 중요한 지표인 만큼 지속적으로 시군 인구정책의 근거자료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