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김종인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 검토…필요하다면 청문회 해야"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6일 팬클럽이 선물한 케이크를 들어 보이고 있다. 조문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7일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을 검토하고 필요하다면 청문회를 통해 사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옥시는 제품의 독성을 인지하고도 상품을 생산하고 유통했다. 업무상 과실치사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옥시가 연구 결과를 숨기거나 연구자를 매수한 정황증거가 나타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내용을 조정해 '황사·꽃가루 때문'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 놓는가 하면 억지주장도 했다. 옥시와 같은 다국적 기업의 횡포를 용납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소비자 보호를 위해 정부가 기업 횡포를 적극적으로 규제해야 한다. 국회 차원에서도 이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을 검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청문회를 통해 사건 진상 규명에도 나설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다른 정당도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