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0.4%…1분기 성장 메르스 때 수준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 0.4%에 그쳤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확산됐던 지난해 2분기와 같은 수준이다. 수출·소비·투자가 모두 뒷걸음질 치며 2분기째 0%대 성장에 머물러 정부가 목표로 한 3%대 성장은 어려워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기에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경기 부진이 심화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정부와 한국은행이 적극적인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관련 기사   약발 약한 미니 부양책 … 1분기 성장률 0.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