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림] 워싱턴서 한반도 새 미래 모색합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기조 연사) 등 클린턴·부시·오바마 행정부에서 동북아 정책을 주도한 전·현직 책임자들이 한국의 안보 전문가들과 위기에 놓인 한반도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합니다.

J | CSIS FORUM 2016
한·미 전문가 20명 내달 3일 토론

중앙일보는 미국 저명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다음달 3일 워싱턴 CSIS 본부에서 ‘중앙일보-CSIS 포럼 2016’을 공동 주최합니다. ‘한반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미국의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특보, 마크 리퍼트 주한 대사, 한국의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 서훈 전 국가정보원 제3차장, 안호영 주미대사 등 양국의 최고 전문가 20명이 참석합니다.

한반도를 향한 시선이 어느 때보다 불안한 시기에 열리는 이번 포럼은 정확한 수읽기로 새로운 판을 여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일시 : 5월 3일 오전 9시15분(미국시간)
◆장소 : 미국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참가자 명단
미국 : 존 햄리(CSIS 소장), 리처드 아미티지(전 국무부 부장관), 커트 캠벨(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빅터 차(CSIS 한국석좌), JD 크라우치(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로버트 아인혼(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특보), 마이클 그린(CSIS 아시아 담당 선임부소장), 마크 리퍼트(주한 미국대사), 에번 메데이로스(전 백악관 아시아담당 보좌관), 대니얼 러셀(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웬디 셔먼(전 국무부 정무차관)
한국 : 홍석현(중앙일보·JTBC 회장), 김태영(전 국방부 장관), 문정인(연세대 교수), 박철희(서울대 교수), 배명복(중앙일보 논설위원), 서훈(전 국가정보원 제3차장), 안호영(주미 한국대사), 이신화(고려대 교수), 정성장(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
◆후원 : 삼성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