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라장터에 전통주 쇼핑몰 오픈, 전통식품 산업 키운다

기사 이미지
제품이 우수하지만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나 소주·맥주·양주 시장에 눌려 기를 펴지 못하는 전통주 제조업체가 많다. 조달청이 이 같은 업체 살리기에 나섰다. 정양호(56·사진) 조달청장은 “기술 경쟁력이 있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기업이 전국 곳곳에 많다”며 “기업이 살아야 지역에 일자리도 생기고 내수경기가 살아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정부대전청사 청장실에서 만난 그는 “산업현장을 직접 찾아 기업이 필요한 것을 발굴해 지원하는 게 정부기관의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양호 조달청장
벤처 제품 전용몰도 9월까지 구축
경쟁력 있는 기업 살리기에 나서

정 청장은 우선 “오는 9월까지 창업초기기업 제품 전용몰(가칭 벤처나라)을 기존 정부온라인 조달시장인 나라장터에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벤처나라’에는 전국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추천하는 전국의 우수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조달청 선정 우수 중소기업(새싹기업)이 제품을 등록할 수 있다. 또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기업마케팅 교육프로그램과 컨설팅 정보를 새싹기업이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정 청장은 지난 3월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전통주 종합 쇼핑몰’을 개설하고 국내외에서 품질을 인정받은 전통주를 등록하고 있다. 국내 주류시장에서 전통주 시장 점유율은 0.5%(486억원)에 불과하다. ‘전통주 등 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해 ‘술 품질인증’을 받거나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에서 입상한 전통주가 대상이다. 26일까지 안동소주·문배주·한산소국주 등 17개 회사 60개 제품이 등록돼 있다. 정 청장은 “올 하반기부터 전통주 외에 떡·한과·장류 등 전통식품도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공공기관에 공급하기로 했다”며 “전통식품 산업은 농업과도 관련이 깊다”고 했다.

정 청장은 누적 방문객 1380만 명, 1300여 권의 독서량을 자랑하는 ‘책 블로그’운영자다. 그는 2008년 12월부터 인터넷 서점 ‘yes24’에서 블로그를 운영해오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도 국민들에게 정책을 설명하고 건의를 반영한다. 상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으로 일하다 지난 2월 24일 조달청장에 임명됐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