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잊지 않을게, 프린스

기사 이미지

미국 뉴욕 아폴로 극장 인근에 마련된 프린스 추모 공간에 팬들이 두고 간 티셔츠와 꽃. [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사망한 ‘팝의 왕자’ 프린스의 앨범이 미국 빌보드 음반 차트 1·2위를 석권했다. 프린스의 노래를 들으며 그를 추모하려는 팬들의 영향이 컸다.

빌보드 음반 차트 1·2위 석권
앨범 판매도 4만2000% 급증


25일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빌보드 200) 1위에 프린스의 ‘더 베리 베스트 오브 프린스(The Very Best Of Prince·2001년)’가 올랐다. ‘퍼플 레인’ ‘키스’ 등 인기곡을 모은 앨범이다. 21일 이후 사흘 동안 25만 장이 팔렸다. 2위에 오른 ‘퍼플 레인(Purple Rain·1984년)’은 동명의 영화 OST 앨범이다. 프린스를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시킨 이 앨범도 사흘 동안 13만3000장이 팔렸다. 1993년 발매한 ‘히트곡/B-사이드(The Hit/The B-Sides)’는 4만1000장이 팔려 차트 6위에 올랐다.

LA타임즈에 따르면 프린스의 사후 3일간 세 앨범의 판매량은 이전 사흘에 비해 4만2000% 증가했다. 저작권에 민감한 프린스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엄격히 제한해 온 터라 앨범 판매량이 상대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