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50배 빠른’ 기업용 LTE 첫 선

기사 이미지

다양한 직업을 표현하는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KT의 기업 전용 LTE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KT]


KT가 모바일 오피스를 구축하는 기업 고객을 겨냥해 ‘기업 전용 LTE 서비스’를 시작한다. KT는 2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밝혔다. 기업 전용 LTE 서비스는 네트워크 전환 시스템인 게이트웨이 로 일반 가입자가 사용하는 무선 인터넷망과 기업이 쓸 전용망을 분리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모바일 오피스 구축에 도움 기대


와이파이(WiFi)나 와이브로(Wibro) 등 을 이용한 기존 사내 무선망보다 최대 50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전국망으로 구축된 상용 LTE를 활용하기 때문이다.

휴대전화 번호를 인증 받은 임직원은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기업 LTE 망에 접속할 수 있다. 단 임직원들은 KT 가입자여야 한다. 자신의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을 켜면 ‘업무 모드’로 전환돼 사내망을 이용할 수 있고 녹음기·카메라 등 특정 기능은 이용이 차단된다. 임직원이 업무용으로 쓴 데이터는 기업이 구매한 데이터에서 차감된다. 기업 전용 LTE를 쓰는 회사는 테라(Tera)급 데이터를 기존보다 최대 88% 할인된 가격에 쓸 수 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