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규직 1만1452원, 정규직은 1만7480원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시간당 임금격차가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비정규직의 근로시간이 정규직에 비해 짧아 총 임금은 여전히 차이가 났다. 고용노동부가 26일 공개한 지난해 고용형태별 근로시간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시간당 임금총액은 정규직이 1만7480원, 비정규직은 1만1452원이었다. 정규직 대비 65.5%로 전년(62.2%)보다 2.2%포인트 상승했다. 정규직의 시간당 임금이 전년에 비해 5.1% 줄어든 반면 비정규직은 0.1% 감소하는데 그쳤다. 특히 임금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성, 연령, 학력, 근속연수와 같은 특성을 제외한 뒤 순수하게 시간당 임금만 비교하면 비정규직은 정규직 대비 95.7%에 달했다. 전년에 비해 2%포인트 오른 수치다.
 
기사 이미지

고용부 작년 시간당 임금 조사

그러나 월 임금총액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에 큰 차이를 보였다. 비정규직의 근로시간이 짧기 때문이다. 정규직은 월 187.4시간 일한 데 비해 비정규직은 131.6시간에 불과했다. 이러다 보니 월 임금총액은 정규직이 319만4000원이고, 비정규직은 정규직 대비 43%인 137만2000원에 그쳤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복지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사회보험 가입률도 격차가 컸다. 정규직의 건강보험 가입률은 97.9%로 사실상 완전 가입에 가까웠다. 비정규직은 55.5%에 불과했다.

국민연금 가입률은 정규직이 87.8%, 비정규직이 52.7%였고, 퇴직연금 가입률은 정규직이 54.6%, 비정규직은 19.9%였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시간당 임금격차는 좁혀지고 있는 추세”라며 “문제는 비정규직의 사회보험 가입률이 낮아 복지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