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습기 살균제 개발 책임' 신현우 옥시 전 대표 피의자 신분 소환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과 관련해 신현우(68) 옥시 전 대표가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는 이날 오전 신 전 대표를 불러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옥시가 지난 2001년 개발해 2011년까지 판매한 자사 가습기 살균제 성분의 유해성에 대해 충분한 검증을 거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신 전 대표는 2001년 제품이 출시될 당시 대표이사를 맡고 있었다. 검찰은 과실의 정도에 따라 신 전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신 전 대표와 함께 개발에 관여한 옥시 전 연구소장과 선임연구원도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신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했다. '살균제 성분에 대해 검증을 제대로 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검찰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당시 옥시 경영진이 문제를 알고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답변했다. 이어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