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다는 SNS에서도 귀염둥이…에버랜드, ‘판다 동영상’ 조회수 500만 돌파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게시한 판다 동영상이 누적 조회 수 500만 회를 돌파했다. 최근 중국 쓰촨성 판다 보호구역에서 에버랜드로 온 수컷 판다 러바오와 암컷 판다 아이바오가 주인공이다.

에버랜드에 다르면 지난 1일 에버랜드 SNS를 통해 공개된 ‘판다 맞이’ 동영상은 입소문이 퍼지면서 26일 오전 현재 페이스북에서 310만회, 유튜브에서 270만회 등 총 580만회가 조회되는 등 인기를 이어 가고 있다.

1분 50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판다가 에버랜드에 오기까지의 50일간 준비과정을 판다와 에버랜드의 시각에서 날짜별로 재미있게 해석해 표현했다. 먼저 판다를 의인화해 K팝 체험, 한국어 공부, 국산 대나무 맛보기, 체력 훈련 등 한국행을 준비하는 판다의 모습을 익살스럽게 묘사했다.

최근 여러 드라마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배우 안세하씨가 판다의 매력에 푹 빠져 판다가 오기만을 오매불망 기다리는 사육사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낸다. 사육사의 입장에서 판다를 맞이하기 위해 판다 생태와 습성을 열공하고 가상현실(VR)을 통해 판다와 만나는 상상을 하는가 하면, 판다 생각에 밤잠 설치는 장면들도 담고 있다.

동영상을 시청한 SNS 이용자들은 댓글을 통해 “우리 나라에 판다가 왔다는 사실과 판다를 맞이하기 위한 에버랜드의 준비과정과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사육사가 설레서 잠을 못자는 장면을 보니 나도 설레더라” 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에버랜드는 판다월드 개관일인 21일, 실제 판다의 모습을 엮은 1분 짜리 후속 판다 동영상 '힐링 판다'편을 SNS에 추가 게시했다. 이 역시 공개 5일만에 누적 조회수 40만회를 넘어서는 등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판다'의 이름을 응용해, 귀엽고 익살스러운 판다의 일상을 건강·꿀잠·앙탈·개인기·먹방·여유·엉뚱을 '판다'라는내용으로 전달하고 있다.

손해용 기자 hysoh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