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군은 ‘우울증’, 미군은 ‘전투스트레스’가 자살 충동에 영향 커

한국군과 미군 병사들에게 자살 충동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각각 ‘우울증’과 ‘전투스트레스’ 등이 꼽혔다.

 국방대학교 김형래 직무교육원장(심리학 박사)는 23일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발간한 ‘국방정책연구’에 기고한 ‘메타(Meta) 분석에 의한 병사 자살위험 요인 연구’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 한국군과 미군 병사들의 자살충동 요인을 분석했다. 메타분석이란 같거나 유사한 주제에 대한 여러 연구 결과물을 객관적,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연구방법이다.

 김 박사는 “메타 분석으로 도출한 우리 군 병사의 자살위험 요인은 우울, 대인관계 스트레스, 군 생활 스트레스, 군 복무 스트레스, 불안, 구타ㆍ가혹 행위, 경제적 스트레스, 가족 간 불화, 부모 스트레스 등 9개 요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이 연구에서 ‘우울’은 병사의 자살 시도 또는 자살 행동을 높여주는 가장 강력한 예측 요인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설명했다.

  반면 미군 병사들은 ‘우울증’이 자살에 미치는 영향이 한국군보다 낮게 나타났다.  김 박사는 “직업군인 제도를 운용하는 미군의 경우 연령 면에서 우리 병사보다 높고 장기간 군 복무에 따른 다양한 경험을 통해 군 생활에 대한 적응도가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군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전투 노출 경험이 자살위험을 가장 높이는 요인으로 분석됐다”며 “중동지역 분쟁 초창기인 2002년부터 2006년까지 미군의 자살률 추이를 보면 많은 인원이 전장지역에 투입되는 육군과 해병대의 자살률이 타군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미군 병사들의 자살과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이는 위험요인은 부모 학대경험, 전투 노출 및 스트레스, PTSD 등 6개 요인으로 나타났다”면서 “특이한 점은 성장 과정에서 발생한 부모로부터의 학대경험이 자살에 높게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그는 “대인관계가 미숙하고 조그만 원인에도 의기소침해질 수 있는 병사들에게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는 군 생활은 ‘우울증’, ‘우울감’을 심화시킬 수 있다”며 “지휘권 범위 내의 병사들에 대한 우울 및 우울과 관련한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고 이에 대한 치료적 대응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권고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