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형병원, 인형의사 들어보셨나요? 미국엔 100년 넘은 곳도

기사 이미지

일본 인형병원 센터의 서비스. 인형 수리전과 수리후 사진을 비교해 의뢰인에게 보내준다.


인형 병원, 들어보셨나요?

어릴 때 인형을 갖고 놀다가 망가지면 난감했을 경험이 한 두번은 있으실텐데요. 그런 아이들의 인형을 고쳐주는 병원이 세계 각국에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국가가 일본입니다. 일본에서는 '오모차(장난감)병원' 혹은 '누이구루미(봉제인형)병원'을 컨셉으로 한 인형 수리병원이 있습니다. 아이들은 인형이 망가지면 그걸 '아프다'고 표현합니다. 그래서 인형을 수리하기 위해 맡길 때에도 '병원에 간다'고 말합니다.
 
기사 이미지

이런 점을 착안한 인형 병원에서는 인형 '환자'를 입원시켜서 솜을 넣거나 인형 눈 등을 다는 '수술'을 거친 뒤 회복시켜 아이들에게 되돌려줍니다. 중간중간 인형이 다른 인형들과 함께 지내는 장면을 연출해 사진을 찍고 이것을 아이들에게 보내주거나 블로그에 올립니다. 아이가 '내 인형은 잘 있을까'하고 궁금해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인형 병원에서는 약도 보내주는데요. 하루 1알씩 먹는 알사탕입니다.
 
기사 이미지

인형을 걱정했을 아이들에게 주는 깜짝 선물인 셈입니다. 수리가 끝난 인형은 어떤 부위를 어떻게 고쳤는지에 대한 카르테를 써서 보내줍니다. 미국 뉴욕에는 1900년에 설립되어 100년이 넘는 인형 병원이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미국의 100년 넘은 인형병원.

기사 이미지

미국엔 인형만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인형의사(Doll Doctor)도 있습니다. 인형의사협회(Doll Doctors Association)도 있습니다. 부러진 인형 팔·다리를 고치고 채색하는 일을 하는데 천, 나무 등 다양한 재질의 인형을 고쳐야 하기 때문에 재봉 실력과 채색능력이 필요합니다.

인형병원에서 일하는 이들은 "수리가 끝난 인형을 받은 아이들이 보내오는 감사편지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기사 이미지

다른 인형들과 입원한 장면. 사진 일본 누이구루미 병원

 


기사 이미지

입원후와 퇴원할 때의 모습을 찍은 것. 입원 전에는 팔이 망가졌던 원숭이 인형이 현재는 팔 안의 솜이 다 차 있다.

기사 이미지

인형 병원의 카르테. 인형의 이름과 다친 부위 등을 기재한다.

기사 이미지

인형 병원의 개구리 원장.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