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국가대표 방성윤, 코트 복귀 추진하나

기사 이미지

현역 시절 방성윤. [사진 KBL]


 국가대표 출신으로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에서 활약했던 방성윤(34)이 복귀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구계에 따르면 방성윤은 재기를 목표로 몸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성윤은 최근 트레이닝센터에서 꾸준히 운동을 하며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체중도 약 15kg 감량했다고 한다.

 한 농구계 관계자는 “방성윤은 구단이 원한다면 테스트도 받을 마음이 있다고 들었다”며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복귀해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SK 나이츠 관계자는 “정말 복귀를 하고 싶다면 더 적극적인 표현이 있어야 한다”면서 “현재까지는 구단에서 특별한 액션을 취하진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방성윤은 현역시절 한국농구를 대표하는 득점원으로 활약했다. 대학생 신분으로 유일하게 2002 부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NBA 진출을 목표로 D-리그에서 뛰기도 했다.

2005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부산 KTF(현 KT)에 지명된 방성윤은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이적했고, 2005-2006시즌부터 6시즌 동안 뛰었다. 내ㆍ외곽을 오가는 득점력, 외국선수와도 맞대결할 수 있는 힘을 바탕으로 신인상, 베스트5 등을 수상했다.

 다만 부상이 잦았던 방성윤은 2010-2011시즌 종료 직후 은퇴했다. 당시 SK는 “방성윤이 계속되는 부상과 재활로 몸과 마음이 모두 지쳐 있어 은퇴를 희망하고 있지만, 향후 선수 복귀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서 임의탈퇴선수로 공시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임의탈퇴 신분인 만큼 방성윤이 복귀할 수 있는 팀은 SK뿐이다. 다만 복귀 이후 트레이드는 가능하다. 실제 방성윤이 복귀하면 영입을 검토하겠다는 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햔제 KBL은 슈터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3점슛이 가장 큰 강점인 방성윤이 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체력이 갖춰진 채 복귀할 경우 슈터 이상의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