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환 “지금은 당권 도전 생각할 때 아니다”

4·13 총선 참패 이후 사실상 칩거하며 자숙해오던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이 22일 “지금은 모두가 죄인의 마음으로 겸허하게 반성하고 숙고의 시간을 가져 당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칩거 8일만에 대구 행사 참석
“죄인의 마음으로 반성·숙고”

친박계 중진인 최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시 수성구 경북도당에서 열린 ‘경북지역 새누리당 당선자-경북도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지금 당권 도전을 생각할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이 공식 행사에 나타난 건 지난 14일 대구·경북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 이후 8일 만이다.

최 의원은 대구·경북 지역을 대표해 당권에 도전할지 여부를 묻자 “그건 나중에 얘기하자”며 “지금은 당 수습이 우선이지 무슨 자리를 어떻게 하겠다 하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총선 참패 원인과 관련해 “누가 잘못하고 잘하고, 내 탓 네 탓 할 그런 상황이 아니라고 본다”며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대통령께 계파청산 직언하라” 퍼붓자 … 최경환 “고민하겠다”

최 의원은 이날 인사말에서도 “실망스러운 (총선) 결과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새누리당이 국민의 지지를 다시 받아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 드리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