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버이연합 “전경련이 복지재단에 지원한 1억2000만원 후원받아”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벧엘복지재단에 지원한 1억2000만원을 운영비로 후원받았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사용처 대해 몰랐을 것”
청와대 개입설 대해서도 부인
전경련 "확인해줄 수 없다”
더민주·국민의당 진상조사 요구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9년 시작한 무료급식이 야당 서울시의원들에 막혀 예산이 끊긴 이후 벧엘복지재단에서 돈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경련은 벧엘복지재단에 지원한 1억2000만원이 어버이연합 운영비로 사용될 줄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어버이연합이 차명계좌를 활용해 전경련으로부터 후원을 받아왔다는 의혹에 대해 전경련이 의도적으로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지원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것이다. JTBC는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로 보이는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에 2014년 1억2000만원을 송금했다고 지난 19일 보도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지난 21일 금융실명제 위반 및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어버이연합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추 사무총장은 또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활동해왔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어버이연합은 그 누구의 지시도 받지 않고 우리가 하고 싶은 것, 해야 하는 것들만 해왔다”고 부인했다.

파장은 정치권으로도 번졌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당내에 가칭 ‘보수단체 불법자금 지원 의혹 규명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위원장에는 청와대 등을 소관기관으로 두고 있는 국회 운영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가 임명됐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특정 경제세력들이 나라 전체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이번 사태를 보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규명해서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도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를 이용해 자금을 지원한 것은 금융실명제법 위반이자 세금을 기피한 탈세 행위”라며 “당사자인 전경련은 책임 있는 해명을 국민 앞에 내놓아야 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언론 보도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는 당초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위문희·조한대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