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파일] 아찔한 도로 위 '앵그리 드라이버'

경찰이 난폭·보복운전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관련 사건사고는 끊이질 않습니다. 도로 위를 누비는 '앵그리 드라이버(angry driver)'들의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 가슴을 철렁이게 하는데요. 무면허에 경찰의 제지를 무시하는가 하면 위협 수단으로 '회칼'까지 꺼내 듭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두 난폭·보복운전 사례를 엮어봤습니다.
 
 

마포대교서 벤츠 따라붙던 소나타, 회칼로…
단속 강화해도 소용없는 난폭·보복운전 영상 입수

마포대교를 건너는 벤츠 차량 옆 차선으로 흰색 쏘나타 차량이 따라 붙습니다. 그런데 흰색 쏘나타 운전자가 창문을 열고 날카로운 무언가를 벤츠를 향해 휘두릅니다. 35cm 길이의 회칼입니다. 잠시 후 벤츠의 앞을 막아선 채 정차한 쏘나타. 한 남성이 내려 칼을 들고 벤츠 운전자를 향해 다가옵니다. 이 남성은 벤츠 운전석 창문을 5~6회 두드리며 위협한 뒤 다시 차를 타고 떠납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운전 중 "나에게 경적을 울렸다"며 벤츠 운전자 신모(43)씨를 뒤쫓아 '회칼'로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임모(40)씨를 검거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임씨는 지난 8일 오후 11시쯤 청담대교 남단에서 신씨가 자신에게 경적을 울렸다고 착각해 20여분간 약 15㎞ 되는 거리를 집요하게 뒤쫓아 이같은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알고보니 경적을 울린 건 신씨가 아닌 다른 차량이었습니다.

신씨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임씨는 "신씨가 경적을 울린 사람이라고 착각했다. 칼은 평소 낚시를 좋아해 차에 항상 소지하고 다닌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특수협박 혐의로 임씨를 입건하고 여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적을 울린 차량을 두고 임씨의 진술이 자꾸 바뀌는데다 차량 조수석에 회칼을 소지하고 다닌다는 점도 수상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중화동에서는 지정 차로를 위반해 경찰이 정지할 것을 요구하자 도주하며 난폭운전을 벌인 무면허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5일 오전 10시40분쯤 중화동의 한 도로에서 단속 경찰관의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도주하면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화물차량 운전자 신모(35)씨를 붙잡았다고 22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경찰 차량을 따돌리기 위해 2㎞ 구간에서 중앙선 침범 6회, 신호 위반 1회를 하며 난폭운전을 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신씨는 2003년 법규 위반과 교통사고 등으로 벌점이 초과돼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습니다. 이후에도 신씨는 운전을 계속하다 적발됐지만 경찰 출석에 불응해 수배를 받고 있었다고 합니다.

경찰 관계자는 “신씨를 28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상지·조한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