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장 김무성 "이기는 후보를 냈어야 하는데…" 사무처 송별 오찬서 회고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총선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는 발언을 하고 눈을 감고 있다. 오상민 기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황진하 전 사무총장 등 총장단, 당의 실ㆍ국장 20여 명과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송별 오찬을 했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에서 최선을 다해 잘 해보려고 했는데 뜻대로 안됐다”며 “남 탓하지 않겠다, 반성한다”는 말을 반복했다.

김 전 대표는 특히 사무처 몫 비례대표가 당선권에 들지 못한 데 대해 “내가 사무처 출신인데 당선권에 남녀 1명씩 넣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준석(노원병) 후보 지원 유세를 갔는데 비례대표 후보들이라고 와 있는 사람들이 누가 누군지 모르겠더라”며 대중적인 인물이 부족했다는 안타까움을 드러냈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비례대표 공천에 대해 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 김 전 대표는 탈당한 무소속 후보들이 선전한 데 대해 “이기는 후보를 냈어야 하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특히 부산 사상에서 무소속 장제원 당선자에게 밀려 낙선한 손수조 후보를 예로 들면서 “나는 손수조가 당선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했는데, (친박) 최고위원들이 ‘박근혜 키즈’라는 상징성이 있는거 아니냐며 손 후보를 밀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전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나는 입을 다무는 게 제일 좋다”며 참석자들에게도 오찬 내용에 대해 함구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한 당직자가 경제위기를 화두로 꺼내자 김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경제 기조를 잘 잡고 가는 중인데 경제 살리기를 위한 돌파구가 잘 안보인다”며 “기업들은 이윤이 남아도 빚을 갚느라 바쁘고 한계기업이 잘 정리가 안되고 있다”며 걱정을 토로했다고 한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당직자들과 ‘폭탄주(소주+맥주)’도 한 잔 마셨다. 거창한 건배사는 없었지만 “대선이 남아 있으니 더 열심히 일하자, 위하여!”정도의 결의를 다지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