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커넥티드카 시장에 뛰어든다

기사 이미지
네이버가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자동차에 탑재되는 차량용 소프트웨어에 네이버의 지도ㆍ내비게이션ㆍ뮤직ㆍ검색 같은 서비스를 접목하는 모델이다.

네이버는 20일 카쉐어링(차량공유) 업체 그린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그린카는 올 연말까지 그린카의 모든 차종에 양사가 공동 개발한 개인화 서비스 플랫폼을 탑재할 계획이다. 그린카 사용자들이 평소 즐겨 쓰는 네이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차량 한대를 여러 사용자가 공유해 쓰는 카쉐어링 업체와 협력을 통해 네이버는 다양한 사용자들이 차 안에서의 어떤 서비스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네이버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는 “사용자의 생활 환경에 밀착된 미래형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협력은 네이버가 지난해 발표한 미래연구 개발 사업인 ‘프로젝트 블루’의 일환이다. 프로젝트 블루는 네이버가 모빌리티(스마트카ㆍ전기차), 스마트홈(사물인터넷 기반 생활가전), 로보틱스(로봇) 등 3대 하드웨어 분야에 향후 5년간 1000억원 이상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