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지자체 첫 '경기도 소비자 사기 예방 센터' 출범

기사 이미지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소비자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통합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 경기도는 20일 북부청사에서 ‘경기도 소비자 사기 예방센터’ 출범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 센터는 민ㆍ관 협력으로 노인ㆍ아동 등 취약계층의 소비자 사기범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전문 기구다.

사무소는 위탁ㆍ운영을 맡은 경동대 양주캠퍼스 선덕관 2층에 마련됐다. 의정부역 ‘365 언제나 민원센터’에서 피해 접수를 받고, 경찰ㆍ변호사ㆍ공무원ㆍ회계사ㆍ노무사 등 전문분야 퇴직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한다.

도는 그동안 소비자정보센터를 통해 소비자 상담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신종 지능 사기에 대응을 할 ‘전문기구’ 운영 필요성이 제기되자 센터를 개설했다.

도는 최근 경제 여건이 어려워지고 취약계층 대상 사기범죄가 증가하는 추세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사기 범죄 적발 건수는 2010년 20만3835건에서 2014년 23만8409건으로 늘어났다. 특히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퇴직금ㆍ연금ㆍ부동산ㆍ금융 등 특성화된 사기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센터는 앞으로 소비자 대상 피해자 발굴과 전문상담, 소송지원, 심리치료, 피해구제, 경찰신고 대행 등을 담당한다. 또 피해예방을 위해 학교ㆍ복지관ㆍ노인정 등을 다니며 이동상담을 한다. 이와 함께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을 대상으로 순회상담을 실시한다. 지능화되는 사기범죄에 대한 예방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양복완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사기 예방센터는 전문 분야 퇴직자들의 자원봉사 참여와 경기도의 행정능력이 결합돼 선제적이고 전문적인 대응을 할 수 있는 민ㆍ관 협력 거버넌스”라고 말했다. 도는 북부지역 센터를 운영한 후 향후 남부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