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대회

20대 총선에서 원내 제1당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대회가 20일 국회에서 열렸다. 123명의 당선자들이 국회 본관 246호실에 모여 승리를 자축하고 향후 의정활동의 포부를 밝히는 자리였다.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지역별로 당선자들이 연단으로 나와 한 명씩 소감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20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20일 자리에 앉기 전 회의장 중앙통로에서 서로 인사를 나누며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의원총회가 주로 열리는 본관 246호실이 모처럼 왁자지껄한 웃음으로 가득찼다.

기사 이미지
당선자들은 대부분 내년으로 다가온 대선에서의 승리를 향한 소감을 발표하면서도 호남에서의 패배를 거울삼아 겸손하게 의정활동에 임할 것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광주·전남 지역에서 유일하게 당선된 이개호 당선자는 인사말을 하던 중 “동료들을 버리고 혼자만 살아남았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당선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격전지에서 어렵게 승리한 당선자들은 상대후보와의 표 차이를 얘기하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당선되는 날 부인과 키스로 유명세를 탄 표창원 당선자는 뽀뽀만 잘 하는게 아니다며 일 잘하는 표창원이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지역별 당선자들이 연단으로 나와 당선 소감과 앞으로 의정활동에 대한 다짐을 얘기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글.사진=강정현 기자cogit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