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경련,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의혹에 더민주 "국정조사 실시해 발본색원 해야"

기사 이미지

전경련 어버이연합[사진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의 자금줄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JTBC 뉴스를 통해 보도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이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경 더민주 대변인은 20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의혹이 사실이라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주권자인 국민의 권리 행사를 가로막는 범죄행위로, 그 뿌리를 철저하게 파헤쳐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어버이연합 등의 탈북자 집회 알바 동원 및 전경련, 경우회의 자금 지원 의혹에 대해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그동안 세월호 반대 집회,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등 각종 친(親) 정부 집회를 열어왔다”면서 “이러한 집회들이 자발적인 참여에 의한 것이 아니라 탈북자들에게 알바비를 주고 동원한 것이라는 의혹은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그런데 이들 단체에 그 자금을 대온 것이 대기업들이 모인 전경련과 퇴직 경찰관 단체인 경우회라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어 경악스럽다”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전경련과 경우회가 자발적으로 이러한 불법적 자금지원을 행한 것인지, 아니면 그 배후에 권력과 연계가 있는 것인지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사주간지 시사저널은 11일 보수 시민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이하 어버이연합)이 세월호 반대 집회에 탈북자들을 일당을 주고 고용했다는 내용을 보도해 논란이 된 바 있다. ‘JTBC 뉴스룸‘은 이와 관련해 어버이연합의 자금 출처를 알아봤고 전경련이 자금줄 역할을 했다는 내용을 19일 보도했다.

◇JTBC 뉴스 보도내용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