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의 하루’ 15년 전보다 여가시간 줄었다

기사 이미지

[자료 통계청]

한국인은 밥을 먹고, 잠을 자고, 씻고 가꾸는 데 하루 중 11시간14분을 썼다. 학교와 직장을 다니고 집안일을 하는 데 7시간57분을 보냈다. 그리고 여가를 4시간49분 즐겼다. 통계청이 20일 발간한 ‘생활시간 변화상’에 담긴 2014년 한국인의 하루다. 통계청은 이 보고서를 1999년 처음 냈고 5년마다 새로 발표했다. 15년 동안 한국인의 하루에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①여가시간이 줄었다

만으로 10살이 넘는 한국인은 2014년에 하루 평균 4시간49분을 여가시간으로 보냈다. 99년 통계청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짧은 시간이다. 99년 4시간50분, 2004년 5시간3분, 2009년 4시간50분이었다. 1~4분의 짧은 차이지만 한국인은 편하게 쉬고 노는 시간을 줄였다. 특히 다른 사람과 만나 노는(교제활동) 시간이 99년 51분에서 2014년 43분으로 눈에 띄게 줄었다. 놀아도 혼자 노는 걸 즐기는, 한국인의 달라진 세태다.

②일하고 공부하는 시간도 줄었다

여가시간만 줄어든 게 아니다. 학교와 회사를 다니고 집안일을 하는 시간도 짧아졌다. 99년 8시간52분에서 2014년 7시간57분으로 1시간 가까이 줄었다. 돈을 벌려고 일을 하는(수입노동) 시간이 99년 3시간43분에서 2014년 3시간16분으로 27분 감소했다. 공부 시간(학습)도 이 기간 1시간36분에서 1시7분으로 줄었다. 그러나 가사노동 시간은 1시간58분에서 1시간55분으로 15년 세월에도 큰 차이가 없었다.

③밥 먹고, 잠자고, 꾸미는 시간은 늘어

한국인은 여가ㆍ근무ㆍ공부 시간을 줄이는 대신 잠자고 밥 먹는 시간을 늘렸다. 수면ㆍ식사에 위생ㆍ외모 관리(개인유지)까지 포괄하는 필수생활시간은 99년 10시간18분에서 11시간14분으로 늘었다. 특히 잠자는 시간보다 씻고 가꾸는 시간이 많이 길어졌다. 수면시간이 하루 중 7시간47분에서 7시간59분으로 12분 늘어나는 사이 개인유지 시간은 58분에서 1시간18분으로 20분 증가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