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 사건파일] 상향등 켰다고…나무 단검으로 위협한 40대 보복운전자

기사 이미지
뒷차량이 상향등을 깜빡였단 이유로 급제동 후 차에서 내려 나무 단검으로 위협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16일 오후 5시15분쯤 경기 구리시 토평동 암사대교 합류지점에서 트럭 운전자 윤모(36)씨가 상향등을 4회 깜빡이자 이에 격분해 차에서 내려 말다툼 끝에 나무 단검(길이 24㎝)으로 윤씨를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BMW차량 운전자 한모(49)씨를 검거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가 암사대교로 진입하려 했으나 한씨는 양보를 하지 않고 더 빠른 속도로 주행했습니다. 이에 윤씨는 불만의 표시로 상향등을 4회 깜빡였습니다. 한씨는 이에 격분해 급제동 했습니다. 급기야 둘은 차량을 길가에 세워두고 차에서 내려 말다툼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윤씨가 “외제 차량 타고 다니니깐 돈이 많겠네. 차에서 내려 때리지도 못하면서 왜 내리라고 했냐”고 말했습니다. 화를 참지 못한 한씨는 급기야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가 나무 단검을 들고, 그사이 차에 올라탄 윤씨를 “죽여버린다”며 위협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는 20대 때 군에서 특공무술을 배워 최근 단검술에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주변 사람들을 가르치기 위해 나무 단검을 가지고 다녔다”고 밝혔습니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