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방관용 '입는 로봇'이 인명구조 시간 2배로 늘려

기사 이미지

19일 경북도청에서 웨어러블 로봇을 장착한 소방관이 뛰어 보고 있다. [사진 경북도]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의 구조 활동 시간을 현재의 2배까지 늘릴 수 있는 '입는(웨어러블) 로봇'이 등장했다.

소방관이 화재 현장에서 11㎏짜리 산소통 1개를 메고 버틸 수 있는 시간은 통상 45분. 소방관이 견뎌낼 다리 힘만 있다면 구조 활동 시간은 늘어날 수 있다.

경상북도가 이 한계를 획기적으로 극복하는 로봇을 개발했다. 소방관의 하체 근력을 지원하는 이른바 '웨어러블 로봇'이다. 경북도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한국로봇융합연구원·㈜LIG넥스원·㈜FRT 등과 함께 오는 27일 대구엑스코에서 열리는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을 선보인다.

㈜FRT 등은 현재 경북소방학교 화재진압 연습용 고층빌딩에서 소방관을 대상으로 실증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19일엔 경북도청에서 시연회를 했다.

그동안 테스트에 참여한 김남석(38) 경북소방학교 교관은 "계단을 오르면 무릎을 펼 때마다 로봇이 밀어 주고 평지를 걸을 때도 수월해졌다"며 "다만 25㎏에 이르는 로봇 자체 무게 때문에 혼자서 입고 벗는 것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은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의 근력을 지원, 산소통의 체감 무게를 70%까지 줄여 준다. 즉 30% 무게만 느끼게 한다. 그동안은 소방관이 산소통 1개만 부착했지만 로봇 슈트를 착용하면 산소통을 2개까지 메달 수 있다. 산소통 2개 무게인 22㎏은 6.6㎏으로 줄어든다. 산소통이 2개가 되면 인명 구조 활동 시간도 2배로 늘어난다.

지금까지 근력 지원용 웨어러블 로봇은 미국과 일본에서만 국방용과 산업용으로 개발, 활용되고 있다. 소방관용 개발은 처음이다.

안동=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