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 대산산업단지 내년 물부족사태 우려

기사 이미지
지난해 극심한 가뭄으로 제한급수 조치까지 내려졌던 충남 서산의 대산산업단지가 내년부터 공업용수 부족사태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됐다. 입주 기업들은 또다시 제한급수가 이뤄지지 않을까 전전긍긍이다.

충남도는 대산산업단지가 물 부족으로 조업차질이 우려돼 ‘대산지역 용수 확보를 위한 협의회’를 구성, 긴급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대산단지 내 입주기업 5곳은 아산공업용수도(아산정수장)를 통해 하루 11만9000㎥의 물을 공급 받아 사용 중이다. 자체 정수시설 이용, 인근 당진 대호지에서 1일 16만9500㎥를 끌어다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여수·울산 석유화학단지가 포화상태에 달하면서 각 기업들이 대산산업단지에 시설을 확충, 추가로 물 수요가 발생했다. 충남도가 신규 수요조사를 분석한 결과 현재 공급시스템을 유지할 경우 내년 3개 기업에서 하루 1만400㎥의 물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에는 하루 1만4700㎥가 부족한 상황에 직면하고 2019년엔 6만5700㎥, 2020년엔 8만7700㎥까지 부족분이 늘어나게 된다.

주 수원인 대호지는 2012년 가뭄 때 용수공급 중단사태가 발생하는 등 공급 불안정한 상황이다. 지난해는 가뭄으로 염도까지 높아졌다. 인접한 삽교호는 수질이 나빠 공업용수로 사용할 수 없고 아산호는 용수공급 포화상태에 직면해 있다. 더구나 대청댐계통Ⅲ단계 광역상수도 사업을 통해 공급받을 3만3500㎥(1일)의 물은 이미 확정·고시된 산업단지가 사용할 예정이어서 신규시설로는 공급이 되지 않는다.

충남도 최경일 물관리정책과장은 “연 매출이 41조원에 달하는 국내 2위 석유화학단지가 물 때문에 조업차질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협의회를 통해 용수 공급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