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격 진종오, 올림픽 테스트이벤트 50m 권총 은메달

기사 이미지
진종오(37·kt)가 올림픽 테스트이벤트 50m 권총에서 은메달을 땄다.

진종오는 20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슈팅센터에서 열린 국제사격연맹(ISSF) 월드컵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189.4점을 쏴 2위에 올랐다. 4개월 후 올림픽이 열릴 경기장에서 치러진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올림픽 테스트이벤트(프레올림픽)를 겸해 열리고 있는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첫 메달이다.

삼중고(三重苦)를 겪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따낸 값진 메달이다. 진종오는 지난 17일 10m 공기권총에서 본선 12위에 그쳤다. 국내에서 한달 가까이 치른 올림픽 대표 선발전으로 누적된 피로와 시차 적응 문제 등으로 컨디션에 난조를 보였다. 지카 바이러스 때문에 수시로 모기 퇴치제를 바르며 경기 외적인 부분과도 싸워야했다. 그러나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2연속 우승한 50m 권총에서 '권총황제'의 실력을 다시 입증했다.

진종오는 본선부터 거침이 없었다. 50m 권총 본선은 1시리즈당 10발씩 총 60발을 쏜다. 진종오는 1시리즈와 2시리즈에 각각 97점을 쏘며 1위로 치고 나갔다. 3시리즈(93점)와 4시리즈(94점)에서 다소 흔들린 진종오는 4시리즈까지 합계 381점으로 중국의 마이 지아지에(4시리즈 합계383점)에게 선두를 잠시 내주기도 했다. 하지만 5시리즈 97점과 6시리즈 92점으로 본선 1위를 확정했다. 총점 570점으로 본선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선에 진출했다.

본선 성적과 관계없이 '제로베이스'로 출발하는 결선(총20발)에서도 안정적인 실력을 과시하며 18발째까지 줄곧 1위를 지켰다. 그러나 19발째에서 9.4점을 쏘며 10.7점을 쏜 우크라이나의 올렉 오멜추크에게 0.8점 차이로 뒤진 2위로 밀렸다. 마지막 20발째에서 8.6점을 쏘며 승부를 다시 뒤집지 못했다. 오멜추크는 최종 191.3점으로 진종오를 1.9점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경기 후 진종오는 "메달 딸줄 몰랐는데 따서 기분이 좋다. 경기 전에 시사(試射)를 하는데 잘 안 맞더라. 여기 결선 사격장은 처음 경험하다보니 그런 것 같았다. 그래서 어렵겠구나 했는데 경기 때는 다행히 크게 실수를 안 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브라질 와서 어떤 점이 가장 힘든가'란 질문에 진종오는 "모기 때문에 정말 괴롭다. 결선 경기 중에도 모기가 계속 물더라. 브라질올림픽은 모기와의 싸움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마지막 역전당한 부분에 대해 진종오는 "아쉽지 않았다. 그 정도(8~9점대)는 원래 종종 쏘는 점수니까. 하지만 올림픽이라면 욕을 먹겠죠?"라며 웃음을 지었다.

진종오는 22일 대표팀 1진과 함께 한국에 귀국한다. 8월 리우올림픽에서 10m 공기권총과50m 권총 등 2종목에 출전하는 진종오는 국내에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진종오는 "아직 숙제가 좀 남아있다. 앞으로 남은 기간 잘 준비해서 올림픽 잘 치르겠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