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SE, 국내선 무늬만 보급형…미국보다 15만원이나 비싸

기사 이미지

아이폰 SE. [애플 홈페이지 캡쳐]


 
애플의 보급형 제품인 ‘아이폰SE’의 국내 가격이 공개됐다.

20일 애플은 한국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아이폰SE의 한국 출시가를 공개했다. 아이폰SE 16GB모델은 59만 원, 64GB모델은 73만 원이다.

이를 놓고 “아이폰SE가 ‘보급형 제품’임을 내세웠던 것에 비해 가격이 너무 높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아이폰SE는 미국에서 16GB 399달러(45만 원), 64GB 499달러(57만 원)에 팔리고 있다. 국내 가격이 15만원 정도 높게 책정된 것이다.

아이폰SE는 5월 중 국내 공식 출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