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유철 “비대위원장 안 맡겠다 … 26일 당선자 워크숍”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오전 제56주년 4·19 기념일을 맞아 서울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왼쪽은 문승주 4·19민주혁명회장, 오른쪽은 정중섭 4·19혁명희생자유족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새누리당이 4·13 총선 참패의 책임 여부를 놓고 자중지란(自中之亂)에 빠지면서 지도부 공백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이다. 오는 6~7월로 예정된 전당대회 이전에 당을 관리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단계에서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쇄신파 “차기 원내대표 선출 때까지
대표 권한대행 역할만 해달라” 요구

원 “워크숍서 비대위 구성 논의”
일주일간 구심점 없는 비상 체제


김무성 대표 체제의 최고위원회는 지난 15일 해산 직전 원유철 원내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했다. 하지만 원 원내대표는 19일 “(비대위원장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난파선의 키를 잡고 있는 심정으로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는 기존 입장에서 물러났다. 입장 변화의 계기는 비박계가 주도하는 ‘혁신모임’과의 면담이었다.

‘혁신모임’ 소속 황영철·김영우·오신환·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원 원내대표와 50분간 만났다. 이들은 원 원내대표에게 “(비대위를 추인하기 위해) 22일 소집한 전국위원회를 즉각 취소하고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대표 권한대행 역할만 해달라”고 요구했다. “총선 참패의 공동책임자인 원 원내대표를 얼굴로 비대위를 띄우는 건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었다.

면담 이후 원 원내대표는 “정식으로 전국위를 소집한 적이 없다”며 무기한 연기시켰다. 대신 “26일 당선자 워크숍을 열어 비대위 구성 방식에 대한 의견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일주일 동안 집권여당의 비상지도체제가 어떻게 구성될지 가늠조차 어려운 상황이 돼버린 것이다. 원 원내대표는 “이제 비대위 구성도 올스톱”이라며 “새 원내대표를 하루빨리 선출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원 원내대표는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끼인 처지’를 한탄했다. 그는 “다음 원내대표에게 비대위원장직을 넘겨줄 때 법적 정통성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임시로 비대위원장직을 맡으려 했던 것”이라며 “비대위원장이 뭐 대단한 벼슬이라고 자리에 연연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당장 그만두고 싶은 사람이지만 책임감 때문에 그러지 못하는 것”이라며 “대표 권한대행 역할만 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원 원내대표는 언론 인터뷰 등에서 “비대위원을 10명 이내로 하고 전북 전주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당선된 정운천 당선자도 포함시키려 한다”는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황 의원은 “한두 달짜리 임시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을 선출하는 전국위원회는 국민들 눈에 비효율적으로 비친다”며 “대표 권한대행으로도 그 역할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영우 의원은 “원 원내대표가 끝까지 비대위원장직을 고집할 경우 전국위원회 개최를 보이콧하는 등 행동에 나서겠다”고 압박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선 “하루빨리 이 비상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가장 이른 시간 내에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해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이양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비박계 심재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비대위원장직에서 즉각 내려오라는데 무슨 이양을 하겠다는 웃기는 소리냐. 이양이니 뭐니 하는 궤변들이 속이 빤히 들여다보인다.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는 헛꼼수”라고 비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