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산비리 때려잡겠다”는 비례대표, 국방부 긴장

기사 이미지

김종대


김종대(50) 월간 디펜스21플러스 편집장은 지난해 8월 말 당시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에게서 만나자는 전화를 받았다. 하지만 문 대표와 그의 만남은 성사될 수 없었다. 문 대표보다 앞서 10여 일 전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만나 20대 국회에서 “함께하자”고 의기투합을 한 뒤였기 때문이다. 심 대표는 김 편집장의 집이 있는 과천까지 찾아가 “안보 분야에 취약하다는 평을 듣는 진보 정당에 군사 전문가가 꼭 필요하다”며 설득했다고 한다. 그렇게 김 편집장은 9월 1일 정의당 국방개혁 기획단장을 맡으며 정치에 입문했다.

20대 국회 신인 ④ 정의당 김종대
심상정‘군사 전문가 필요’설득
“장병 복지 등 문제 해결 나설 것”


야당 대표 두 명이 앞다퉈 그에게 손짓을 한 건 국방 문제에 관한 전문성과 돌직구 성격 때문이다. 그는 20대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2번으로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김 당선자는 19일 “국회 국방위에서 일하기 위해 20대 국회에 들어왔다”며 “장병들의 복지 등 근본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 경제학과 출신인 그는 학생운동이 한창이던 1980년대 중반 대학 생활을 했지만 운동권의 변방에 있었다. 청주에서 상경해 학생운동보다는 학업에 관심이 많았다. 그런 그가 군사 문제에 관심을 가진 건 87년 6월 항쟁 때였다. 당시 17사단에서 해안 초소 근무를 하던 그는 매일 데모 진압 훈련을 해야 했고, ‘계엄령이 선포돼 곧 인하대로 출동한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한다. 당시 ‘군이 국민에게 총을 드는 건 80년 5월로 족하다. 군이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대학 졸업 후 김 당선인은 시민단체에 들어가 반핵운동을 하며 군사 문제를 파고들었다. 그러곤 14~16대 국회에서 국회 국방위원의 보좌관을 지낸 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특히 그는 임복진(14대 국회) 의원의 보좌관 시절 율곡비리 청문회에서 군의 민낯을 보게 됐다고 한다. 해상초계기를 들여오며 이면계약을 통해 수수료를 군 간부들에게 챙겨준 내용을 파헤친 게 보좌관으로서 그가 일군 성과다.

김 당선자는 “군이 더 이상 쿠데타를 할 수 있는 조직이 아니기에 이제는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바로 서기를 해야 할 때라는 확신을 받았다”며 “방산비리 때려잡기 주특기가 그때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입영예약제 ▶국방 문민화 ▶적정 병력 유지 등을 골자로 하는 정의당의 국방 정책 공약 작성을 주도했다. 특히 “방산비리 때려잡는 의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방산비리 척결을 위해 변호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하자 국방부도 긴장하고 있다고 한다.

정용수·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